[자료]귀농성공을 위한 기본원칙

파인토 0 406 2016.11.22 21:14

귀농성공을 위한 기본원칙

 

   귀농귀촌을 위해 농촌으로 이주하는 인구가 전국적으로 크게 늘고 있고 있으나 준비 부족 등으로 실패하는

사례도 적지 않은 것 같다. 생활기반이 잘 갖춰진 도시 생활을 떠나 농촌으로 이주하는 순간부터 마당 청소,

집 보수, 농기구 관리 등을 직접 해야 한다.

소득면에서도 일정하지 않은 게 사실이다. 도시의 개인주의 문화에서 문만 열면 같이 생활하다시피하는

공동체 생활 적응도 쉽지 않다. 귀농 성공을 부르는 생활 수칙을 소개한다.

 

1.가족 동의를 얻어라.

남편들은 귀농하기 전 아내를 설득하는 것이 가장 어려웠다고 말한다. 남편은 나이가 들수록 귀농·귀촌에 대한 욕구가 커지는

반면 아내는 도시 생활을 원하기 때문이다. 실제로 남편 홀로 귀농한 경우도 꽤 있다. 가족과의 충분한 논의를 통해 합의점을

도출하는 것이 중요하다.


2. 차근차근 준비하라.

시골에서 자신이 할 수 있는 일이 무엇일까 탐색하고 찾는 과정이 중요하다. 적어도 귀농은 4~5년 전부터 마음의 준비를 하고

하나하나 체크해 보자. 필요하면 이주하려는 농촌 지역에서 사계절을 경험해 보는 것도 좋다. 처음 몇 년간은 배우고 기반을

닦는다는 마음가짐으로 준비하는 것이 좋다.


3. 발품을 많이 팔아라.

은퇴 전후 50~60세에 이주해 정착하면 적어도 20년 이상 살아야 한다. 귀농귀촌종합센터·귀농귀촌창업박람회·지방자치단체

귀농 협의회 및 농업 관련 기관을 방문해 필요한 정보를 수집하거나 정부 또는 지자체, 공공 기관, 대학교 등에서 여는 귀농·귀촌

교육을 이수하는 것도 좋다.


4. 귀농 멘토(선배)를 찾아라.

시행착오를 겪으며 성공한 귀농 선배를 만나는 것은 큰 행운이다. 자기보다 먼저 시행착오를 겪으며 체득한 살아있는 정보를

얻을 수 있으니 말이다. 든든한 인적 네트워크를 마련해 둔다면 귀농·귀촌 과정이나 정착 후 발생하는 문제에 대해 훨씬 수월하

게 대처할 수 있다.


5. 지목(地目지형을 꼼꼼히 따져보라.

주택의 규모와 형태, 농지의 매입 여부를 결정한 뒤 최소 3~4군데를 골라 비교해 보고 선택하는 것이 좋다. 농지 매입 시에는

주변 시가를 파악해 손해 보는 일이 없도록 해야 한다. 매입할 부지의 도로와 교통 사정, 학교, 병원, 공공 시설로의 접근성도

검토한다.


6. 작게 시작하라.

초기 농사 기술이나 농사 환경이 다듬어지지 않는 상태에서 과잉투자해 낭패 보는 경우가 있다. 최소 2년 정도의 생활비는

손에 들고 있기를 권한다. 그래야 적응기에 닥칠 수 있는 어려움에 유연하게 대처할 수 있다. 지자체마다 마련한 귀농인의

 집을 활용해도 좋다.


7. 판로를 확보하라.

농사도 결국 파는 것이 힘이다. 농산물에 대한 안정적이고 지속적인 판로를 확보해야 한다. ·오프라인을 동시에 마케팅

네트워크를 확보하는 것이 좋다. 귀농·귀촌 지역의 특산물을 재배하면 판로 확보가 보다 수월하다.


8.부가가치 높은 창업을 하라.

같은 농사를 짓더라도 더 많은 수익을 낼 수 있는 창업을 하는 것이 중요하다. 예를 들어 배추를 그냥 파는 것보다 절인 배추를

팔면 더 비싼 값을 받을 수 있다. 고추나 무를 김장 패키지로 묶어 파는 것도 부가가치를 더욱 높이는 방법이다.

 

9. 귀농·귀촌 정부혜택을 잘 이용하라.

귀농·귀촌에 성공하려면 정책의 흐름을 빠르게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다. 정책 지원을 받으면 아무래도 힘이 덜 들고 비용 부담도

낮출 수 있다. 교육부터 창업까지 장기 저리로 제공하는 정부정책 자금과 보조금이 다양하다. 지자체별 지원 정책이 상이하므로

반드시 현장에서 확인하는 것이 좋다.

 

  파인토재단에서는 지방자치제 활성화와 사회공익사업으로 정부지원 해팜힐링마을을  전원주택부지 공동구매와

공동개발로 저렴한부지로 마련할 수 있습니다. 

 림축산식품부와 농정원이 운영하는 귀농귀촌종합센터(1899-9097)는 이같이 귀농귀촌에 필요한 준비를

돕기 위해 귀농교육과 귀농상담 등을 전개하고 있다. 농업농촌의 이해교육부터 상담, 저리융자제도, 귀농인센티브

제도 등을 안내한다.

 

 또 농촌을 기반으로 한 160여개 시군 지자체에서도 예비 귀농귀촌인들을 안내하고 지원하기 위해 기다리고 있다.

아무쪼록 도농 공공기관이 운영하는 각종 귀농지원제도의 도움을 받아 안정적인 농촌생활을 누리길 기대한다. .  

 

Comments